애플 등 실적발표 앞두고 월가 긴장...‘차이나 쇼크’ 우려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29 10:31:02

애플을 필두로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아마존 등 테크 공룡들의 실적발표가 줄줄이 예고돼 이번 주가 미국 월스트리트에 '운명의 한 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미 경제매체 CNBC는 29일(이하 현지시간) 애플, 30일 MS와 페이스북, 31일 아마존이 차례로 뚜껑을 연다고 28일 전했다.

애플 실적 발표 앞두고 ‘차이나 쇼크’ 우려=관심이 집중되는 회사는 역시 애플이다. 애플은 미 동부시간으로 29일 오후 4시 나스닥 장 마감 이후 2019 회계연도 1분기(국내 기준으로 2018년 4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애플 발표에 월가를 비롯해 전 세계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는 것은 이른바 '차이나 쇼크'가 정말 현실이 될지 우려되기 때문이다.

애플은 지난 2일 팀 쿡 최고경영자(CEO) 명의로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매출 전망치를 애초 890억∼930억 달러에서 5~9% 낮은 840억 달러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뉴욕증시의 엔진 격인 IT 주식을 이끌어온 애플의 전망치 하향 조정은 곧바로 증시에 엄청난 충격파를 몰고 왔다. 미국 증시뿐 아니라 유럽과 아시아 증시에도 영향을 미쳤다.

특히 쿡 CEO가 "중국 등 중화권 경제 감속의 규모를 예측하지 못했다"고 실토함으로써 상당수 미 경제매체들이 '애플의 차이나 쇼크'를 제목으로 올렸다.

월가 투자분석업체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를 보면 애플은 지난 분기에 4.17달러의 조정 주당순익(EPS)을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 주가는 '폭풍 전야'인 28일 1.12% 하락한 채 마감했다. 애플이 투자자 가이던스를 통해 기준점을 미리 낮춰놓았다는 점에서 시장 충격이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차이나 쇼크는 애플 이외 다른 기업들도 이미 경험하고 있다.

인텔은 지난해 4분기 매출이 187억 달러로 전 분기보다 소폭 줄었고 시장 기대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인텔 주가도 실적발표 직후 하향세를 겪었다.

미국 자동차회사 포드는 중국 합작사 판매 대수가 50% 이상 급감하면서 차이나 쇼크의 악몽에 시달렸다.

앞서 중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6.6%로 28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는 발표가 나왔다.

월가에서는 "이번 주는 매우 무거운 발걸음을 걷는 주가 될 것"이라는 평이 나왔다.

미국 최대 이동통신회사 버라이즌과 2위 통신사 AT&T도 29일 실적을 내놓는다. 보잉과 테슬라는 30일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메가 테크기업과 대형 제조업체들의 실적발표에 앞서 28일 실적을 내놓은 업체들도 조금씩 차이나 쇼크를 겪었다.

중장비기업 캐터필러는 "중국 시장의 수요 저하 때문에 아시아·태평양 시장에서 매출 감소를 감내해야 했다"고 밝혔다.

칩메이커인 엔비디아는 "매크로 경제의 둔화, 특히 중국 시장 탓에 게임 그래픽과 프로세싱 유닛 등에서 소비자들의 수요가 확연히 줄었다"라고 설명했다.

애플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