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美 연준, 생각보다 완화적…금융안정에 도움 될 것“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31 10:07:2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의 정례회의 결과에 대해 "시장 생각보다 더 완화적 입장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FOMC 결정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연준은 29∼30일(현지시간) 이틀간 FOMC 정례회의를 열어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재 2.25∼2.50%에서 동결하기로 했으며 연준은 '추가적·점진적인 금리 인상'이라는 문구를 성명에서 삭제했다. 이는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선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또 필요한 경우 보유자산 축소 계획의 속도를 늦출 가능성을 열어둔다고도 밝혔다. 연준의 자산 축소는 시중에 풀린 돈을 회수하는 효과가 있는데, 긴축 속도를 완화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 총재도 "눈에 띄는 대목은 연준이 앞으로 금리 인상에 인내심을 갖겠다는 것과 대차대조표 정상화 정책도 경제 상황 변화에 맞춰 조정할 수 있다는 부분"이라며 "향후 금리 인상 경로에 대한 문구를 삭제한 점도 연준이 이제는 금리 인상에 신중한 자세를 보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이번에 경제전망에 대한 리스크 평가도 빠진 것을 보면 워낙 불확실성이 높으니 연준도 지켜보겠다는 입장인 것"이라며 "연준이 앞으로 경제 지표에 의존하겠다고 했는데, 상황을 보며 통화정책을 신중히 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준이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것을 두고 "시장 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며 반기기도 했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의 통화정책이 워낙 금융시장에 영향이 크기 때문에 저희도 늘 미 연준 정책을 고려하면서 정책을 폈다"며 "미 연준 통화정책 변화는 우리만이 아니라 많은 나라의 통화정책의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열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