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일자리 투자협상 타결...완성차 공장건립 본격화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31 15:15:44

현대자동차와의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상이 타결되면서 합작법인 설립을 통한 완성차 공장 건립이 본격화된다.

광주시는 31일 합작법인 2대 주주인 현대차(1대 주주 광주시)와 투자협약을 맺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를 만들고 정부로부터 사업 타당성을 심사받을 예정이다.

▲광주형 일자리 협약 타결=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전날 시와 현대차가 마련한 최종 협약안을 의결했다.

협약안에 따르면, 근로자 임금은 국내 완성차 업체 5곳 연평균 임금(9천213만원)의 절반 수준인 3천500만원(초기임금)이며, 근로시간은 주 44시간, 생산 규모는 연간 10만대 수준이다.

임금 수준 등과 직접 연계돼 현대차와 지역 노동계가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임금·단체협상 유예'에 대한 방안을 마련하는 것도 숙제다.

협약에는 35만대 생산까지 임단협을 유예하고 임단협 기간과 방식 등은 노사 협의를 통해 지속해서 논의하기로 했다.

광주

또 경제성이 있는 1천cc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를 생산하면서 단기간 내에 수익을 내는 구조를 만들고 향후에 친환경 차로 전환하는 것도 과제다.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투자자 모집에도 곧바로 나선다.

법인 자본금 7천억원 가운데 자기자본금(2천800억원) 21%(590억원)는 광주시가, 19%(530억원)는 현대차가 각각 부담한다.

나머지는 금융기관으로부터 조달할 예정이다.

법인 설립이 신속히 진행되면 올해 말에는 완성차 공장을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공장 건립 기간은 2년 정도이며 2021년부터 가동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지원사업인 행복·임대 주택, 노사 동반성장지원센터, 직장어린이집, 개방형 체육관 건립, 진입도로 개설 등 3천억원 규모의 인프라 구축도 곧바로 추진한다.

광주형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시아, 올해도 딸 생일 맞아 저소득 여아 지원

배우 정시아가 올해도 딸의 생일을 맞아 저소득층 여자아이들을 위해 여성용품을 기부했다.

방탄소년단, 3연속 빌보드 정상…"67년 몽키스 이후 최단기간"

닐슨뮤직에 따르면 지난 12일 발매된 앨범은 19일까지 23만장이 판매됐다. 이중 전통적인 앨범 판매량이...

13개월 만에 PGA 투어 '톱10' 최경주, 세계 랭킹 335계단 상승

'코리안 탱크' 최경주(49)가 남자골프 세계 랭킹 511위로 껑충 뛰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