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에 예금보호 못 받는 돈 6조5천억원…9개월 새 1조↑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2.07 10:15:14

저축은행 예금 가운데 저축은행이 파산했을 때 예금자보호법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돈이 6조5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예금보험공사에 따르면 작년 9월 말 기준으로 저축은행 79곳에 5천만원 넘게 맡긴 예금주는 7만7천551명이었다. 이들은 총 10조3천512억원을 저축은행에 예금했다.

이들이 맡긴 돈 가운데 예금자당 보호받을 수 있는 5천만원씩을 제외하고 보호 못 받는 나머지(순초과예금)만 계산하면 6조4천737억원이 나왔다.

이는 전분기 말보다 7.9%(4천723억원), 1년 전인 2017년 3분기보다 28.8%(1조4천486억원) 각각 뛴 규모다. 작년 들어서 3분기까지 증가 폭은 1조599억원에 달한다.

저축은행의 5천만원 순초과예금액은 2009년 말 7조6천억원에 이를 정도로 많았다가 2011년 저축은행 부실 사태를 겪으면서 급감했다. 2013년 3분기에는 1조7천억원까지 줄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저축은행 건전성이 개선되고, 높은 예금금리를 제공하면서 저축은행에 고액 예금자가 몰리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3분기 기준 1년 만기 신규 정기예금 금리는 저축은행이 평균 2.67%로 은행(1.98%), 상호금융(2.17%), 새마을금고(2.43%)보다 높았다.

저축은행 부보예금(예금보험이 적용되는 예금)은 2017년 3분기부터 작년 3분기까지 매 분기에 전분기보다 3.1∼4.5% 증가했다.

은행, 금융투자, 보험업권 부보예금 증가율이 전분기대비 1%대에 그치는 것에 비교하면 속도가 빠르다.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은 "예금자 보호를 받는 범위는 은행과 저축은행이 5천만원으로 동일하지만, 저축은행 부도 위험이 은행보다는 큰 것이 사실"이라며 "저축은행이 5천만원 초과예금자에게 예금자보호법을 충분히 안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축은행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