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외인 매수에 1.66% 상승…코스피는 '제자리’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2.07 16:05:55

코스닥이 7일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석달여 만의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87포인트(1.66%) 오른 728.79로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작년 10월 22일 이후 최고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2.94포인트(0.41%) 오른 719.86으로 개장한 후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621억원어치를 사들이면서 상승세를 주도했다. 외국인의 순매수액은 작년 5월 22일 이후 최대치다. 기관도 554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그러나 개인은 2천149억원을 순매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에서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가 오른 데 힘입어 반도체 관련주가 상승했고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도 호재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셀트리온헬스케어(1.64%), CJ ENM(4.00%), 바이로메드(3.56%), 포스코켐텍(6.17%), 스튜디오드래곤(4.15%) 등이 올랐다. 특히 제넥신(14.21%)은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총 10위권 내에서는 신라젠(-1.21%)만 내렸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04포인트(0.00%) 내린 2,203.42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2.31포인트(0.56%) 오른 2,215.77에서 출발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보합세로 장을 끝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679억원, 외국인이 1천626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기관은 2천505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최근 단기 급등에 대한 피로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SK하이닉스(1.05%), LG화학(0.41%), POSCO(2.03%) 등이 올랐다. 삼성전자(-0.32%), 현대차(-2.70%), 셀트리온(-0.23%), 삼성바이오로직스(-2.57%)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1.51%), 기계(1.39%), 전기·전자(0.24%), 의료정밀(2.45%) 등이 강세였고 화학(-0.02%), 의약품(-1.00%), 통신(-0.24%) 등은 약세였다.

코스피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