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유소 기름값…"서울 5곳 중 2곳 덜 내려“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2.08 10:14:07

서울에 있는 SK에너지의 주유소 5곳 가운데 2곳 이상은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를 기름값에 충분히 반영하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단법인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지난 5일 기준 상표별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와 유류세 인하 직전인 지난해 11월 5일의 가격을 비교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감시단에 따르면 이 기간에 국제 휘발유 가격 하락분(179.6원)과 유류세 인하분(123원)의 합계액(302원) 이상으로 휘발유 가격을 낮춘 서울 지역 주유소는 전체의 71%로 집계됐다.

정유사별로는 현대오일뱅크 주유소의 80.2%가 302원 이상 내려 가장 비율이 높았고, 에쓰오일과 GS칼텍스가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SK에너지의 경우 58.8%만 302원 이상 낮춘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단위로 조사 범위를 넓혀도 SK에너지 주유소는 전체의 88.9%만 302원 이상을 인하한 것으로 나타나 정유 4사 가운데 유일하게 90%를 밑돌았다. 현대오일뱅크는 94.6%, 에쓰오일은 93.6%, GS칼텍스는 93.0%였다.

이처럼 SK에너지의 기름값 인하 폭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낮은 직영점 비율과 비싼 임대료, 고가 정책 등의 요인 때문으로 추정된다.

업계 관계자는 "SK에너지는 주유소 숫자가 많기 때문에 직영점 비율은 그만큼 낮다"면서 "일괄적으로 유류세 인하분을 반영하는 직영 주유소와는 달리 자영 주유소의 경우 마진을 얼마나 남길지를 직접 결정하기 때문에 가격대가 천차만별"이라고 설명했다.

s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이사강 남편' 론, 전속계약 만료로 빅플로 탈퇴

유명 뮤직비디오 감독 이사강(39)과 결혼한 보이그룹 빅플로 멤버 론(본명 천병화·28)이 팀을 탈퇴했다.

에픽하이 4년 만에 북미투어 재개…17개 도시 돈다

힙합그룹 에픽하이(타블로·DJ 투컷·미쓰라진)가 4년 만에 북미투어를 재개한다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나 홀로 그대" 제작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업 넷플릭스가 인공지능을 소재로 한 오리지널 시리즈 '나 홀로 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