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반도체굴기, 4년 뒤 글로벌 시장점유율 10% 안팎 전망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2.08 10:17:12

중국 정부가 이른바 '반도체 굴기'를 통해 자국 반도체 산업을 역점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나 4년 뒤에도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10%를 밑돌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중국 내 반도체 생산 물량의 상당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인텔 등 외국업체들의 현지 공장에서 나오는 것이어서 높은 외국 의존도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관측됐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오는 2023년 중국 내 반도체 생산 규모가 470억달러(52조9천220억원)로, 지난해(238억달러)의 2배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이는 오는 2023년 중국의 반도체 시장 규모 전망치(2천290억달러)의 20.5%에 불과한 수치다.

지난 2013년의 12.6%와 지난해 15.3%보다는 높아진 것이지만 4년 뒤에도 중국 내의 엄청난 반도체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서는 전체의 80% 정도는 수입에 의존해야 한다는 의미다.

IC인사이츠는 "오는 2023년 전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는 5천714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 가운데 중국 내 반도체 생산 물량(470억달러)이 차지하는 비중은 8.2%에 그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중국 내 반도체 생산 가운데 상당수는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 인텔, 대만 TSMC 등 외국업체들에 의한 것이며, 오는 2023년에도 최소한 50% 정도는 외국업체의 현지 공장에서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중국은 앞으로 몇 년간 대규모 투자에 힘입어 반도체 수입 의존도를 어느 정도 낮출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중국의 외국 IT기업 인수에 대한 감시 강화와 중국 스타트업이 직면할 여러 법적 문제 등을 감안하면 난항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제조업 육성을 위해 내놓은 '메이드 인 차이나 2025' 프로젝트에서 제시한 반도체 자급률 목표치(2020년 40%·2025년 70%)를 달성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