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3세대 '신라면'은 무엇? '건면' 9일 출시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2.08 14:32:28

농심은 '신라면'을 건면(Non-Frying, 乾麵)으로 새롭게 출시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신라면 고유의 맛을 그대로 살리면서 튀기지 않은 건면을 사용해 깔끔하고 개운한 맛이 특징이라는 설명이다.

농심 연구소는 신라면건면 개발에 2년이 넘는 시간을 투자했다. "2년간 핵심 연구진들이 심혈을 기울인 노력과 2000여회의 관능평가 끝에 신라면 본연의 맛을 살리면서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신라면 Light' 프로젝트를 완성해냈다"고 설명한다.

신라면건면은 신라면, 신라면블랙에 이은 3번째 '辛' 브랜드다. '3세대 신라면'이다(신라면→신라면블랙→신라면건면).

신라면 최초의 건면제품이다. "신라면을 새롭게 구성하는 작업인 만큼, 면과 스프, 별첨, 포장 등 라면개발 전 부문이 초기 기획단계부터 함께 연구를 진행했다"며 "프로젝트명도 '신라면 Light'로, 신라면 맛과 건면의 깔끔함을 동시에 잡는 데 집중했다"고 설명한다.

신라면 본연의 국물맛을 내기 위해 스프를 새롭게 조정했다고 한다. 면의 속성이 바뀌면 국물맛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신라면건면만의 소고기 육수(beef stock)를 만들기 위해 고추와 마늘, 후추 등의 다진 양념과 소고기 엑기스를 재구성했다"며 "신라면 감칠맛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표고버섯을 보강해 맛의 조화를 높였다"고 했다.

조미유로 깊은 풍미를 냈다고 한다. "양파와 고추 등을 볶아 만든 야채 조미유를 별도로 넣어 국물의 맛과 향을 끌어올렸다"며 "동시에 유탕면보다 부족할 수 있는 면과 국물의 어울림도 해결했다"고 전했다.

면발은 건면으로 바뀌면서 더 쫄깃해졌다고 한다. 기름에 튀기지 않아 깔끔하고 가볍다는 설명이다. 신라면건면의 칼로리는 일반 라면의 약 70% 수준인 350Kcal이다.

"평소 라면을 덜 먹거나 먹지 않는 소비자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게 했다"며 "이를 통해, 유탕면에서 건면으로 라면의 영역을 확장해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라면시장은 냉면, 칼국수, 쌀국수 등 건면제품이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며 "신라면건면도 신라면, 신라면블랙처럼 시장을 선도하고 나아가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는 9일 출시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