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공장 증설..4000톤 규모로 늘려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2.11 13:04:45

효성첨단소재가 탄소섬유 공장을 증설한다.

전주 공장에 468억원을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부지에 라인을 추가, 현재 연산 2000톤에서 4000톤 규모로 증설한다.

미래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 받고 있는 수소·CNG차, 전선심재의 경량화에 핵심 소재이며 산업·항공용 미래첨단소재인 탄소섬유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탄소섬유는 수소차의 핵심 부품인 수소연료탱크와 CNG(Compressed Natural Gas, 압축천연가스) 고압용기 제작에 사용된다.

일본 후지경제연구소의 '2018 탄소섬유복합재료 관련 기술 및 용도시장전망'의 수소연료탱크용, CNG고압용기용 탄소섬유 판매량 기준(2016년→2030년), 오는 2030년까지 수소연료탱크는 120배, CNG 고압용기는 4배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효성은 지난 2015년부터 시내버스 CNG 고압용기용 탄소섬유를 납품해 왔다.

"탄소섬유 CNG 고압용기는 강철로 만든 용기에 비해 인장강도가 강해 폭발 위험을 최소화해 안전하고 2배 이상 가벼워 친환경적"이라며 "특히 수소차의 경우 경량화가 필수적이라 반드시 탄소섬유 고압용기를 사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효성은 지난 2007년, 탄소섬유 개발에 뛰어든 이후 최단기간인 지난 2011년, 국내 최초로 자체개발에 성공한 고성능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을 탄생시켰다.

지난 2013년 5월부터 전북 전주 친환경복합산업단지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해 왔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4배 더 가볍고, 10배 더 강해 '꿈의 소재'로 불린다"며 "주로 연료용 CNG 고압용기, 자동차용 구조재, 풍력, 우주항공용 소재와 스포츠레저용 제품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 활용할 수 있어 용도가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간 13% 이상 급성장 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성장성과 진입장벽이 높아 미래첨단소재로 각광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완공일은 오는 2020년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BC, K팝 조명 특집 다큐 제작…이수만 만나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의 활약으로 K팝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영국 BBC가 K팝 시스템과...

가장 높은자와 낮은자가 만나 만든 글자 한글

조선 4대 임금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했다는 이야기를 모르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오는 24일...

윤박, KBS 주말극 '사랑은 뷰티풀…' 주연

배우 윤박(32)이 KBS 새 주말드라마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