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기저효과·건설업부진에 제조업 역대 첫 감소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2.12 14:25:23

반도체 설비투자가 전년에 대규모로 이뤄진 데 따른 기저효과와 건설업 부진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이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10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4분기 및 연간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은 전년보다 0.1% 감소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이 줄어든 것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전년에는 증가율이 3.8%로 2011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으나 한 해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국산은 금속가공, 기계장비 등에서 1.0% 줄었고, 수입은 식료품·전자제품 등에서 2.6% 증가했다. 최종재 국내공급은 전년 대비 0.5% 증가했다. 소비재는 1.6% 증가한 반면, 자본재는 1.2% 감소했다. 중간재는 0.4% 줄었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와 금속가공이 5.7%와 6.6% 감소한 반면, 식료품은 5.2% 증가했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제조업 국내공급이 통계집계 이후 처음으로 소폭 감소하며 정체된 상태"라면서 "반도체 설비투자 기저효과와 건설업 부진으로 금속가공과 1차금속 국내공급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25.7%로 0.3%포인트(p) 상승했다.

최종재의 수입점유비를 보면 소비재는 0.8%포인트 상승했지만, 자본재는 1.1%포인트 하락하면서 전체적으로 0.1%포인트 하락한 27.1%를 기록했다. 중간재는 0.6%포인트 오른 24.9%였다.

업종별로는 석유정제(2.8%포인트), 전자제품(1.1%포인트), 식료품(1.1%포인트) 등의 수입점유비가 상승했다. 기계장비(-1.2%포인트)와 1차금속(-0.8%포인트)은 하락했다.

지난해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은 국산과 수입이 모두 늘어 전년 동기보다 3.5% 증가했다.

증가 폭은 같은 4분기 기준으로 2013년 4분기(4.4%) 이후 5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추석 연휴 이동 효과와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최종재 중 소비재는 의약품과 RV 승용차 등에서 5.5% 늘었지만, 자본재가 특수선박이나 기타반도체장비 등이 줄어들면서 8.0% 감소해 보합세였다. 중간재는 자동차부품이나 나프타 등이 증가해 5.9% 늘었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8.7%) 등은 감소했지만, 자동차(12.4%), 식료품(10.2%)은 늘었다. 수입점유비는 전년보다 0.8%포인트 상승한 25.9%를 기록했다.

제조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 완주 한옥마을 배경 '썸머 패키지' 영상 공개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전북 완주군에 머물며 촬영한 영상 일부가 공개되어 화제다.

유희열-이적, 유재석 위한 음악프로젝트 "유플래쉬"

MBC TV 토요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희열과 이적의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

대학가요제 7년만에 부활…10월 5일 일산서 개최

실력파 청춘 가수들의 등용문이던 MBC '대학가요제'가 7년 만에 다시 열려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