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신청 8일 마감…3월 중순 통보

By 이겨례 기자 2019.03.04 10:37:12



정부와 기업이 함께 근로자의 휴가비를 지원하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신청자가 7만명을 넘어섰다.

한국관광공사는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신청을 받기 시작한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3일까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7만5천961명(6천645개사)이 몰렸다고 4일 밝혔다.

기업 규모를 보면 중기업에서 3만5천732명(1천299개사), 소기업 2만6천85명(2천146개사), 소상공인 1만4천144명(3천200개사)이 신청하였다. 기업 수로는 소상공인이 가장 많다.

업종별로는 일반 제조업과 IT 기업을 비롯해 언론사, 운수회사, 병·의원, 학원, 주유소, 부동산 중개사무소, 약국, 커피점, 음식점, 미용실, 편의점, 동네 마트 등 다양하다.

대기업 SK텔레콤은 상생 복지제도를 함께 운영 중인 700개 대리점의 참여를 지원, 사업 참여시 근로자 휴가비 지원 비용을 보조하기로 했다.

관광공사는 마감일인 오는 8일까지 신청자가 10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공사는 인원이 8만명을 넘으면 기업 단위 전산 추첨을 통해 참여 기업과 근로자를 확정한다. 결과는 이달 중순 통보된다.

참여가 확정된 근로자는 자신이 20만원이 부담하면 기업과 정부로부터 각각 10만원을 지원받아 오는 4월부터 내년 2월까지 국내 여행 전용 온라인몰에서 40만원의 적립금을 사용할 수 있다.

근로자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