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캐시백·따릉이 할인

By 이겨례 기자 2019.03.05 13:57:58



서울시는 '제로페이'가 서비스 본격 활성화를 앞두고 소비자 사용 유인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이달 하순부터 '모바일티머니'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제로페이를 사용할 때 결제액의 1∼2%를 T-마일리지로 돌려준다고 5일 밝혔다.

T-마일리지는 교통카드인 티머니를 충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정 금액이 쌓이면 현금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일반 카드의 캐시백 혜택과 같다.

제로페이에 참여하는 6개 은행과 간편 결제사 3곳도 근거리 무선통신(NFC) 교통카드 기능을 탑재하도록 해 범용성을 확대할 예정이다.

상반기부터는 한강공원, 어린이대공원 등 390여개 서울 공공시설에서 제로페이 할인이 제공된다.

특히 공유 자전거 '따릉이'나 시가 운영하는 주차장 등에서 시민의 체감 혜택이 클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했다.

아파트 관리비, 전기요금, 지방세, 범칙금 등을 제로페이로 납부할 수 있게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제로페이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