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베네수엘라 사태 속 강세…WTI 0.8%↑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08 09:24:33

국제유가는 7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44달러(0.8%) 오른 56.6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15분 현재 전날보다 배럴당 0.17달러(0.26%) 상승한 66.1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산유국들의 감산 움직임이 본격화하는 데다, 주요 산유국인 베네수엘라의 정정 불안이 지속하면서 국제유가에 꾸준히 상승 압력을 가하고 있다.

특히 베네수엘라의 국영 석유회사 'PDVSA'가 비상사태(maritime emergency)를 선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가를 뒷받침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국제금값은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50달러(0.1%) 하락한 1,286.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