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 국가 여성 돕기 위해 '멋진 한 잔' 캠페인 벌이는 스텔라 아르투아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08 10:05:29

오비맥주는 벨기에 프리미엄 맥주 스텔라 아르투아(Stella Artois)'가 UN 공식 지정일인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물 부족 국가 여성들을 돕기 위한 '멋진 한 잔' 캠페인을 벌인다고 8일 전했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전용잔 판매 수익금을 할리우드 스타 맷 데이먼(Matt Damon)이 공동설립한 비영리기관 Water.org에 기부, 식수 부족으로 고통을 겪는 빈곤층 여성들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현재, 한정판 전용잔 '챌리스(Chalice)'를 온라인 편집숍 29CM을 통해 8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물 부족 국가의 10가구 중 8가구는 여성들이 주로 물을 구해오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들이 물을 얻기 위해 걸어야 하는 시간은 하루 평균 6시간에 달한다고 한다.

'멋진 한 잔' 캠페인은 이런 여성들에게 깨끗한 물을 지원, 물을 구하러 오가며 낭비했던 시간을 다시 그들에게 돌려주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스텔라 아르투아 브랜드 매니저는 "개발도상국의 여성들은 현재까지도 식수 마련을 위해 하루 중 많은 시간을 길 위에서 보내고 있다"며 "챌리스 1잔이면 물 부족 국가의 한 가정에 5년간 깨끗한 물을 제공할 수 있고 이를 통해 개발도상국 여성들이 자기계발, 학업, 경제 활동에 시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Water.org와 파트너십을 맺고 물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개발도상국 국민들을 돕기 위한 '멋진 한 잔'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다. 작년 말까지 전세계적으로 챌리스 판매수익 2100만 달러(한화 약 236억원)를 물 부족으로 고통 받는 개발 도상국에 지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세계 영향력' 인정받은 BTS…K팝 스타 '타임 100' 인연은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전도연, 우디네 극동영화제 평생공로상

배우 전도연이 오는 26일 개막하는 제21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에서 '골든 멀버리 평생공로상'을...

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황금종려상 도전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이 다음 달 열리는 올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