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기지표 악화에 신흥국들 ‘우려’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1 14:09:51

최근 중국 경제지표가 부진을 되풀이한 데다가 향후 지표도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예고돼 신흥시장들이 우려하고 있다.

11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오는 14일 발표될 중국 소매판매, 산업생산 지표도 둔화 추세를 보일 것이라고 일제히 관측했다. 이코노미스트들이 예상한 올해 1∼2월 중국의 소매판매의 전년동기대비 증가율 중간값은 8.1%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월에 발표된 작년 12월 소매판매 증가율 9.0%보다 크게 하락한 수치다.

블룸버그가 설문한 이코노미스트들의 올해 1∼2월 산업생산 증가율 중앙값은 전년동기 대비 5.5%로 집계됐다.

산업생산 증가율 전망치 또한 작년 12월 6.2%와 비교할 때 상당한 둔화세를 보였다.

중국 경제는 최근에 수출입 지표가 크게 악화됐다. 중국 세관인 해관총서가 지난 8일 발표한 중국의 2월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7% 줄었다.

이는 2016년 2월 이후 3년 만에 나타나 최대 낙폭의 수출급감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같은 달 수입도 1년 전보다 5.2%나 줄어 3개월 연소 감소세를 보였다.

글로벌 경기둔화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로 거론되는 중국의 부진 때문에 신흥시장은 불안한 형국이다.

특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상 속도를 조절하고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을 봉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순풍을 준비하다가 돌연 낙담하는 분위기다.

지난주 씨티그룹 신흥시장 경제 서프라이즈 지수는 2015년 이후 무려 4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지며 8일 기준 -25.10을 기록했다.

서프라이즈 지수는 경제지표가 금융시장 예상치와 얼마나 차이를 보였는지 나타내는 지표다. 이 지수가 마이너스라는 것은 경제지표가 이코노미스트들의 기대를 크게 밑돌고 있음을 시사한다.

영국 파인브리지인베스트먼트의 펀드매니저인 앤더스 퍼지먼은 "중국이 급속도로 우리의 근심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퍼지먼은 "중국 경제가 바닥에 접근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신호를 찾으려고 통상적으로 발표되는 지표를 계속 분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소녀시대 태연, 싱글음반 '사계' 발매

소녀시대 태연(30)이 오는 24일 싱글음반 '사계'(Four Seasons)를 낸다고 지난 18일 소속사...

방탄소년단, 2차 세계정복 나선다…"미주·유럽 기다려요"

세계를 뒤흔든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5월부터 새로운 월드투어 대장정에...

류현진 홈경기에 한화큐셀 광고 뜬다…LA다저스 후원 계약

한화큐셀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명문 구단인 LA다저스와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