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미중 무역갈등 속 美 원유 최대 수입국 2위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2 09:55:02

한국이 중국을 제치고 지난해 전 세계에서 미국의 원유를 두 번째로 가장 많이 수입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국의 미국산 원유 수입량 증가를 미국 원유의 경쟁력과 국제 정세 등이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세계적인 에너지 분야 정보분석업체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글로벌 플라츠'는 12일 미국 에너지정보청(EIA) 통계를 인용해 지난해 미국산 원유를 가장 많이 수입한 국가는 인접한 캐나다였으며, 2위는 한국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작년 한 해 연간 기준으로 한국의 미국 원유 수입량은 하루 평균 23만6천 배럴(b/d)로 집계됐다. 캐나다의 미국 원유 수입량은 하루 평균 37만8천 배럴이었고, 중국은 22만8천 배럴이었다.

지난해 12월 한달만 놓고 보면 한국의 미국 원유 수입 규모는 더욱 두드러진다.

작년 12월 한국의 미국 원유 수입량은 하루 평균 55만8천 배럴로 전월(하루 평균 35만1천 배럴)이나 전년 동기(하루 평균 5만 배럴)와 비교해 크게 늘었다. 연간 기준 최대 수입국인 캐나다의 작년 12월 하루평균 43만1천 배럴보다 많은 양이다.

미국의 대(對) 이란 제재로 이란을 비롯한 중동지역 원유 가격이 전반적으로 올라간 반면 미국은 셰일오일 생산 증가로 가격이 낮아진 상황이 반영됐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 12월 두바이유와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의 배럴당 가격 차이가 기존 2∼3달러 수준에서 8달러까지 벌어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국내 정유사 정비가 중동산 원유에 맞춰져 세팅돼 있기 때문에 대부분 장기계약이 아닌 단기계약 형태로 미국산 원유를 들여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원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 완주 한옥마을 배경 '썸머 패키지' 영상 공개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전북 완주군에 머물며 촬영한 영상 일부가 공개되어 화제다.

유희열-이적, 유재석 위한 음악프로젝트 "유플래쉬"

MBC TV 토요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희열과 이적의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

대학가요제 7년만에 부활…10월 5일 일산서 개최

실력파 청춘 가수들의 등용문이던 MBC '대학가요제'가 7년 만에 다시 열려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