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형 혈압계 출시한 보령A&D메디칼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2 15:31:48

보령A&D메디칼은 새로운 손목형 혈압계(모델명 'UB-525')를 출시했다고 12일 전했다.

ABS 소재를 적용해 세련된 느낌을 주고 내구성이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약 90g(배터리 제외 시)의 경량 사이즈로 다양한 장소에서 휴대가 가능하다.

제품의 화면에는 혈압 측정값과 함께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혈압 등급이 표시되며 또한 평균 혈압값 계산 기능과 함께 혈압 측정 데이터를 최대 60회까지 저장 가능하다.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Atrial Fibrillation) 발생시 이를 감지하는 기능도 탑재됐다. 심방세동은 분당 400-600회 정도로 심장이 빠르게 뛰는 부정맥의 일종으로, 뇌졸중 또는 다른 심장 질환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심방세동은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발생률이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심방세동 환자수는 지난 4년간 약 18% 증가했다.

"발작성 심방 세동 환자는 두근거림, 흉통, 호흡곤란, 운동 능력 저하 등으로 평상시 활동에 제약을 받을 수 있고 만성으로 전환되면 이로 인해 심장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며 "가장 문제가 될 수 있는 합병증은 심방 내 혈전(피떡)이 생기는 것이다. 이로 인해 뇌졸중 등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혈압의 증가는 심방세동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고혈압은 심방세동 발생의 주요한 위험요소로 혈압 감소가 심방세동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있다"며 "가정 내 상시적으로 혈압측정을 하면 심혈관 질환을 보다 빨리 예견할 수 있기 때문에 가정 내 지속적인 혈압 측정은 매우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특히, 심방세동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와 예방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심방세동 감지 기능이 적용된 'UB-525'는 혈압측정 중 불규칙 맥파(Irregular Heart Beat, IHB)나 심방세동(AFib)이 감지되면 IHB/AFib 표시부에 하트마크가 표시된다. 이 마크가 자주 나타나면 전문의와 상담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일본 AND사에서 개발한 'UB-525'는 AND사와 일본 지치(Jichi)대학교가 공동 연구를 통해 가정용 혈압계의 소프트웨어 매개변수를 변경한 새로운 알고리즘을 통해 심방세동을 감지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이 기술을 적용한 AND 가정용 혈압계는 심방세동(AFib) 감지에 있어 민감도와 특이도를 각각 100% 달성, 단 1번의 측정만으로 심방세동 감지가 가능한 것이 특장점"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소녀시대 태연, 싱글음반 '사계' 발매

소녀시대 태연(30)이 오는 24일 싱글음반 '사계'(Four Seasons)를 낸다고 지난 18일 소속사...

방탄소년단, 2차 세계정복 나선다…"미주·유럽 기다려요"

세계를 뒤흔든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5월부터 새로운 월드투어 대장정에...

류현진 홈경기에 한화큐셀 광고 뜬다…LA다저스 후원 계약

한화큐셀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명문 구단인 LA다저스와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