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 1년 만에 최소...지난달 2.4조↑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3 13:33:07

주택 매매가 위축되자 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이 1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13일 한국은행의 '2019년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31조2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5천억원 늘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폭 1년만에 최저=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작년 12월 5조4천억원에서 1월 1조1천억원으로 줄어들었다가 다시 늘어났다. 그중 은행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13조원이었다. 한 달 전보다 2조4천억원 늘었다.

전월 대비 증가액은 작년 2월(1조8천억원) 이후 최소였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주춤한 것은 이사철이 아닌 데다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으로 주택 거래가 위축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시 부동산 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천가구로 작년 같은 달(1만1천가구)의 20%에 미달했다.

전세자금 대출 수요는 계속 이어져=전세자금 대출 수요는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1만4천가구로 1년 전(1만2천가구)보다 늘었다.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NH농협 등 5개 은행의 지난달 전세자금 대출은 한 달 전보다 1조5천608억원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전체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숫자는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2월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의 상당 부분이 전세자금 대출일 것"이라며 말했다.

은행 기타대출은 1천억원 증가한 217조원이었다. 기타대출은 설 상여금 효과로 1월 1조5천억원 감소했다가 다시 소폭 증가세로 전환했다.

한편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해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증가 규모는 23조1천억원이었다. 전체 주택담보대출 증가액(37조8천억원)의 약 ⅔를 전세자금 대출이 밀어 올린 셈이다.

최근엔 주택담보대출 대비 전세대출 비중이 작년보다 축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은 관계자는 "1월에는 전세대출 비중이 60% 정도 차지했는데 2월에는 다소 커질 것 같다"며 "작년보다는 줄었다고는 해도 주택 경기가 꺾인 점을 고려하면 전세대출 비중이 작진 않다"고 설명했다.

대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14일 새 영어 싱글…노르웨이 첫 무대도

그룹 몬스타엑스가 14일 새 영어 싱글 '후 두 유 러브?'(WHO DO U LOVE?)를 발표...

설리, 파격 벗고 뽐낸 세젤예 포스..압도적 여신美

설리가 품격 있는 미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U-20 축구대표팀에 병역혜택"…병무청 "검토한 바 없다"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면서 이들에게도 병역 혜택을 부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