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 1년 만에 최소...지난달 2.4조↑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3 13:33:07

주택 매매가 위축되자 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이 1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13일 한국은행의 '2019년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31조2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5천억원 늘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폭 1년만에 최저=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작년 12월 5조4천억원에서 1월 1조1천억원으로 줄어들었다가 다시 늘어났다. 그중 은행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13조원이었다. 한 달 전보다 2조4천억원 늘었다.

전월 대비 증가액은 작년 2월(1조8천억원) 이후 최소였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주춤한 것은 이사철이 아닌 데다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으로 주택 거래가 위축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시 부동산 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천가구로 작년 같은 달(1만1천가구)의 20%에 미달했다.

전세자금 대출 수요는 계속 이어져=전세자금 대출 수요는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1만4천가구로 1년 전(1만2천가구)보다 늘었다.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NH농협 등 5개 은행의 지난달 전세자금 대출은 한 달 전보다 1조5천608억원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전체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숫자는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2월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의 상당 부분이 전세자금 대출일 것"이라며 말했다.

은행 기타대출은 1천억원 증가한 217조원이었다. 기타대출은 설 상여금 효과로 1월 1조5천억원 감소했다가 다시 소폭 증가세로 전환했다.

한편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해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증가 규모는 23조1천억원이었다. 전체 주택담보대출 증가액(37조8천억원)의 약 ⅔를 전세자금 대출이 밀어 올린 셈이다.

최근엔 주택담보대출 대비 전세대출 비중이 작년보다 축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은 관계자는 "1월에는 전세대출 비중이 60% 정도 차지했는데 2월에는 다소 커질 것 같다"며 "작년보다는 줄었다고는 해도 주택 경기가 꺾인 점을 고려하면 전세대출 비중이 작진 않다"고 설명했다.

대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소녀시대 태연, 싱글음반 '사계' 발매

소녀시대 태연(30)이 오는 24일 싱글음반 '사계'(Four Seasons)를 낸다고 지난 18일 소속사...

방탄소년단, 2차 세계정복 나선다…"미주·유럽 기다려요"

세계를 뒤흔든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5월부터 새로운 월드투어 대장정에...

류현진 홈경기에 한화큐셀 광고 뜬다…LA다저스 후원 계약

한화큐셀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명문 구단인 LA다저스와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