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1월 은행 연체율 상승…중소기업·가계신용대출에서 증가

By 윤근일 기자 2019.03.13 13:50:37

올해 1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이 전월보다 상승했다. 중소기업대출과 가계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이 올라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9년 1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45%로 전월 말 대비 0.05%포인트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해도 0.03%포인트 상승했다.

1월 신규연체 발생액(1조4천억원)이 연체채권 정리 규모(7천억원)보다 많아 연체채권 잔액(7조2천억원)이 8천억원 증가한 영향이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59%로 1개월 전보다 0.06%포인트 올랐다. 대기업 연체율은 0.71%로 0.02%포인트 하락했지만, 중소기업 연체율은 0.57%로 0.08%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 중 개인사업자 연체율은 0.36%로 0.04%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8%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0%로 0.01%포인트 올랐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7%로 0.05%포인트 상승했다.

곽범준 금감원 은행감독국 팀장은 "은행들이 연말을 맞아 연체채권을 대규모로 정리한 데 따른 기저효과로 연체율이 올랐다"며 "신규연체 발생 추이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대기업 대출연체율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