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브렉시트 불활실성에 상승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3 16:07:30

원/달러 환율이 13일 3거래일 만에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8원 오른 달러당 1,132.6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8원 내린 1,129.0원에 개장했으나 오전 9시 40분께 상승 전환했다.

밤사이 영국 하원에서는 정부가 유럽연합(EU)과 합의한 EU 탈퇴협정과 '미래관계 정치선언' '안전장치'(backstop) 관련 보완책을 놓고 벌인 투표가 149표의 큰 차이로 부결됐다.

투표 부결에 따라 앞으로는 EU를 합의 없이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방안 찬반투표와, 이것이 부결될 경우 브렉시트 논의 연장 여부를 묻는 투표가 또 남아있다.

협상이 아예 연장될 가능성이 있기에 외환시장이 크게 흔들리지는 않았지만, 불확실성 요인으로 환율이 소폭 올랐다.

이날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중국 위안화가 약세를 보이고 한국 주식시장이 부진한 것도 원화 약세를 부추겼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최근 원/달러 환율이 연이어 하락한 데 따라 결제 수요(달러 매수) 물량이 많이 나온 것도 상승 압력이 됐다"고 분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17.56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5.32원)보다 2.24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