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신용카드 IT 시스템 수출하게 된 현대카드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4 13:30:21

현대카드가 일본에 신용카드 IT 시스템을 수출한다.

지난 5일, IBM JAPAN의 자회사이자 일본의 주요 IT 솔루션 기업 중 하나인 엑사 시스템즈(EXA SYSTEMS)는 차세대 신용카드 IT 시스템으로 현대카드의 'H-ALIS(Hyundai-Advanced Library Card Information System)'를 선정했다고 현대카드는 14일 전했다.

엑사는 자사 홈페이지와 보도자료를 통해 'H-ALIS'를 신용카드 선진국인 대한민국에서 검증된 첨단 퍼블릭 클라우드형 신용카드 IT 플랫폼으로 소개하고 특장점을 상세히 설명했다고 한다.

이 같은 내용은 요미우리와 아사히 등 일본의 주요 매체와 IT 전문 미디어를 비롯해 총 30여개 매체에 소개됐다.

현재 일본은 현금 사용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상황(약 80%)이지만 현금 편중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이 크고 이에 대한 외국인들의 불만이 커 대책 마련을 고심 중이라고 한다.

특히, 오는 2020년 '도쿄 올림픽'과 오는 2025년 '오사카 엑스포'와 같은 대규모 국가적 이벤트를 앞둔 일본 정부는 작년 '캐시리스(Cashless) 추진협의회'라는 민관협의체를 출범시키는 등 현금 외 결제 비율을 대대적으로 높이고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카드는 이 같은 일본 시장의 변화를 면밀히 관찰하고 자사와 일본 카드사들의 IT 시스템을 비교, 분석했다고 한다. "우리 시스템의 경쟁력 우위를 확인했다"며 "일본시장 특성에 맞게 'H-ALIS'를 개발, 엑사의 신용카드 IT시스템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카드는 매월 1억5000만건 이상의 카드거래를 처리하고 있다.

현대카드의 IT 역량이 결집된 'H-ALIS'는 365일, 24시간 중단 없이 실시간으로 대규모 매입/매출, 입/출금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고 했다. 또, 고객이나 상품 특성에 따라 시스템을 유연하게 재구성해 활용 가능하며 신상품 개발을 지원하는 상품개발력도 높다고 전했다.

'H-ALIS'는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의 개발과 운영 역량은 물론 정보보안 측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현대카드는 이번 일본 IT시장 진출로 패키지/소프트웨어의 라이선스 판매와 컨설팅 수익은 물론 여기서 파생되는 각종 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일본 진출은 보수적이지만 성장 잠재력이 큰 일본 신용카드 시장 공략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라며 "특히, IT 솔루션 전문기업도 아닌 국내 금융사가 금융 선진국인 일본에 IT 시스템을 수출한 최초의 사례여서 더욱 이례적인 결실로 평가된다"고 했다.

현대카드는 일본 내 관련 사업을 확대하고 이를 기반으로 추가 사업과 다른 해외시장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다.

일본의 IT 컨설팅 전문기업 뷰르가(Buerger) 컨설팅의 사토 마사노리 이사는 "현재 많은 일본의 신용카드 IT 시스템이 복잡한 대규모 시스템 형태로 구축 돼 있어 빠르고 유연하게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거나 시스템을 수정하기 힘들다"며 "'H-ALIS'는 일본에 현금 없는 시대(cashless era)가 도래하면서 맞게 될 다양한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뛰어난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신용카드 사업은 해당 지역 사람들의 금융 특성뿐만 아니라 생활 방식이나 문화와도 밀접하게 연관 돼 있어 해외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것은 리스크가 크다"며 "현대카드는 이 같은 난제를 국내에서 치열한 경쟁을 통해 축적한 디지털 역량과 일본시장에 대한 전략적 접근으로 풀어냈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세계 영향력' 인정받은 BTS…K팝 스타 '타임 100' 인연은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전도연, 우디네 극동영화제 평생공로상

배우 전도연이 오는 26일 개막하는 제21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에서 '골든 멀버리 평생공로상'을...

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황금종려상 도전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이 다음 달 열리는 올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