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물가 상승률 9개월 만에 최고...반도체 수출물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5 09:35:15

국제유가의 상승 영향으로 수출물가가 넉 달 만에 반등했다. 수입물가는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반면 반도체 수출물가는 7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2월 수출물가지수(2010년=100·원화 기준)는 82.97로 한 달 전보다 0.2% 올랐다.

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반도체 수출물가 7개월 연속 하락=수출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하락하다 4개월 만에 상승 반전했다. 유가 상승에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물가는 8% 올랐다. 상승률은 2018년 5월(8.4%) 이후 가장 높다.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64.59달러로 한 달 전보다 9.3% 올랐다.

수출품목 가운데 제1차금속제품도 원자재 가격 상승에 1.5%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경유(9.3%), 제트유(7.5%), 휘발유(8.9%), 벙커C유(10.3%)에서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반면 주력 수출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6.9% 하락해 지난해 8월 이후 7개월 연속 내림세다. 하락 기간은 2016년 2∼8월(7개월) 이후 가장 길다. 하락폭은 1월(14.9%)에 비해 축소했다.

또 다른 반도체 제품인 플래시메모리 수출물가도 2.4% 하락했다. 모니터용 액정표시장치(LCD)는 1.8%, TV용 LCD는 1.5% 하락했다. 이에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물가는 1.6% 내렸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물가 상승은 그간 하락세였던 수치가 다시 오를 수 있다는 징후로 평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D램 수출물가는 반도체 재고조정과 수요감소로 하락해 왔으나 하락 폭이 줄어든 만큼 부진이 완화되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수입물가 지수 9개월 만에 최고=수입물가지수는 86.56으로 전월보다 1.9% 올랐다. 상승률은 지난해 5월(2.7%) 이후 가장 높다. 원재료 수입물가는 유가 상승 영향에 5.1% 뛰었다.

중간재는 석탄및석유제품(7.7%) 상승에 1% 올랐다. 자본재는 0.4% 하락, 소비재는 보합이었다.

품목별로 원유(9.4%), 천연가스(LNG)(2.3%) 등 광산품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석탄 및 석유제품인 벙커C유(9.3%), 나프타(8%)에서도 상승 폭이 컸다. 반면 D램(6.9%), 아크릴산(3.7%), 의약품원료(3.4%), 열연강대및강판(2.4%)은 하락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견줘 보면 수출물가는 2.4% 내렸고 수입물가는 3.6% 올랐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0.2%, 수입물가는 2% 상승했다.

수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 완주 한옥마을 배경 '썸머 패키지' 영상 공개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전북 완주군에 머물며 촬영한 영상 일부가 공개되어 화제다.

유희열-이적, 유재석 위한 음악프로젝트 "유플래쉬"

MBC TV 토요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희열과 이적의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

대학가요제 7년만에 부활…10월 5일 일산서 개최

실력파 청춘 가수들의 등용문이던 MBC '대학가요제'가 7년 만에 다시 열려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