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하락 출발 후 반등…장중 2,160선 회복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5 09:56:56

코스피가 15일 하락 출발했으나 곧 상승 전환해 장중 2,160선을 회복했다. 이날 오전 9시 18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53포인트(0.53%) 오른 2,167.21을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2.72포인트(0.13%) 내린 2,152.96에서 출발했으나 곧 상승세로 전환해 강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88억원, 279억원어치를 사들이고 있다. 반면 개인은 566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3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통화정책이 완화적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국내 경기 상황도 바닥을 지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증시에도 점차 매수세가 유입되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밝혔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46%), SK하이닉스(1.04%), 현대차(0.84%), POSCO(0.78%), 네이버(0.38%) 등이 올랐고 LG화학(-0.54%), 셀트리온(-1.46%), 한국전력(-0.26%), 삼성바이오로직스(-3.79%) 등은 내렸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4포인트(0.16%) 내린 752.18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1.40포인트(0.19%) 오른 756.82에서 출발했으나 곧 하락세로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482억원어치를 순매수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71억원, 173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CJ ENM(0.38%), 포스코켐텍(0.30%), 메디톡스(0.18%), 펄어비스(1.50%) 등이 올랐고 셀트리온헬스케어(-2.05%), 신라젠(-3.37%), 에이치엘비(-2.01%), 스튜디오드래곤(-1.59%) 등은 내렸다.

코스피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세계 영향력' 인정받은 BTS…K팝 스타 '타임 100' 인연은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전도연, 우디네 극동영화제 평생공로상

배우 전도연이 오는 26일 개막하는 제21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에서 '골든 멀버리 평생공로상'을...

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황금종려상 도전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이 다음 달 열리는 올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