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버라이즌 첫 5G 스마트폰, 내달 11일 출시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5 10:01:39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 달 11일 첫 5G 스마트폰을 출시하기로 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버라이즌은 다음달 11일 미국 시카고, 미니애폴리스에서 미국 최초로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시작한다.

버라이즌은 이와 함께 5G를 지원하는 모토로라 '모토 모드'를 출시한다.

이 제품은 '세계 최초 5G 업그레이드 가능한 스마트폰'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기존에 출시된 LTE용 단말 '모토Z3'에 별도로 부착하는 번들 '모토 모드'를 끼우면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식이다.

모토 모드에는 5G 통신을 지원하는 퀄컴 스냅드래곤 X50 모뎀 칩이 탑재됐다. 원래 가격은 349.99달러(약 39만7천원)이지만, 초기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50달러(약 5만7천원)에 판매된다. 모토Z3의 가격은 480달러(약 54만5천원)다.

5G 스마트폰치고는 저렴한 가격이지만,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 대신 두 세대 이전의 835 프로세서를 쓰고 있어 5G 서비스를 실질적으로 제대로 이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이 같은 한계 때문에 '최초를 위한 제품'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버라이즌은 14일 이 스마트폰의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미국 통신사가 5G 상용화와 관련해 예상보다 빠르게 움직이면서 5G 스마트폰 상용화를 둘러싼 삼성전자와 국내 이통사의 발등에도 불이 떨어졌다.

삼성전자와 이통사는 당초 이달 말 갤럭시S10 5G 버전을 출시하기로 했지만, 삼성전자의 제품 품질 안정화 작업이 길어지면서 5G 상용화 일정이 사실상 지연됐다.

업계에서는 4월 초순 갤럭시S10 5G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삼성전자는 아직 정확한 일정을 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현재는 4월 첫 주 혹은 늦어도 10일께 5G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점쳐지지만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제품 완성도를 높이는 중이어서 출시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며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출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5g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세계 영향력' 인정받은 BTS…K팝 스타 '타임 100' 인연은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전도연, 우디네 극동영화제 평생공로상

배우 전도연이 오는 26일 개막하는 제21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에서 '골든 멀버리 평생공로상'을...

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황금종려상 도전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이 다음 달 열리는 올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