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 北 발언에 상승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5 16:06:14

북한 비핵화 협상이 중단될 수 있다는 관측에 15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5원 오른 달러당 1,137.3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1.3원 오른 달러당 1,136.1원에 개장하고 나서 오전에는 보합권에 머물렀다.

그러나 정오께 북미 비핵화 협상에 부정적인 뉴스가 전해지면서 1,139.2원까지 올랐다. 장중 기준 지난해 11월 13일(1,140.4원) 이후 약 4개월 만에 최고치다.

이날 러시아 타스통신 등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평양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 부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유예(모라토리엄)를 계속 유지할지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부상 발언으로 상승폭을 키웠던 환율은 이후 소폭 상승으로 마감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다른 아시아 통화가 꾸준히 강세를 나타냈고, 국내 주식시장도 비교적 탄탄한 흐름을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세가 잦아들었다"고 분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18.49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7.26원)보다 1.23원 내렸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14일 새 영어 싱글…노르웨이 첫 무대도

그룹 몬스타엑스가 14일 새 영어 싱글 '후 두 유 러브?'(WHO DO U LOVE?)를 발표...

설리, 파격 벗고 뽐낸 세젤예 포스..압도적 여신美

설리가 품격 있는 미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U-20 축구대표팀에 병역혜택"…병무청 "검토한 바 없다"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면서 이들에게도 병역 혜택을 부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