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최태원 회장 사내이사 선임 반대키로 한 국민연금..SK그룹, 당혹

SK그룹이 최태원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과 관련, 국민연금이 반대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의견을 존중하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지난 26일 의결권 행사 방안에 대한 논의 끝에 최 회장의 SK㈜ 사내이사 선임을 반대하기로 했다. 기업차기 훼손 내지 주주권익 침해 이력이 있다는 것이 이유다. 이에, SK그룹은 긴급 대책 회의를 가졌다.

그러나, 최 회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되지 않을 가능성은 낮을 것이라고 재계에서는 분석되고 있다. 지난 2016년에도 최 회장이 배임 등 형사처벌을 받았던 전력을 이유로 국민연금은 그의 등기이사 선임에 반대했었다. 그러나, 주주 과반 찬성으로 등기이사에 선임됐다.

현재, 최 회장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하고 있는 SK㈜ 지분은 30.88%다. 국민연금은 8.4%를 가지고 있다.

SK㈜는 오는 27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소재 SK빌딩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최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할 계획이다.

현재 최 회장은 중국 보아오 포럼 참석 일정으로 중국 방문 중이다. 이에 따라 장동현 SK㈜ 대표이사 사장이 주총 진행을 할 예정이다.

이 일에 대해 SK그룹은 최 회장이 경영 투명성 제고를 위해 노력한 점, 그리고 그동안 보여준 경영실적을 주주들이 평가해주길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국민연금은 염재호 전 고려대 총장의 사외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서도 반대하기로 했다. 이해상충에 따른 독립성 훼손 우려가 이유다.

SK㈜는 지난 5일 이사회에서 정관을 변경해 이사회 의장을 염 전 총장에게 맡기고 최 회장은 지주회사 경영에 집중하겠다는 책임경영 계획에 대해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