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닛산, 6세대 '올 뉴 알티마' 국내 첫 공개..여름 국내 출시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28 16:28:30

한국 닛산이 '서울모터쇼'에서 6세대 풀체인지 모델인 '올 뉴 알티마'를 국내 첫 공개했다.

내외관 디자인이 새로워졌다. V-모션 2.0 컨셉에 기반했다. 이전 세대 모델보다 전고는 낮아졌고 전장은 길어졌다. 전폭은 넓어졌다.

인테리어에는 닛산 고유 디자인 언어인 글라이딩 윙이 적용됐다.

새로운 엔진(2.0리터 VC-터보 엔진)이 탑재됐다. 고성능을 위한 8:1에서 고효율을 위한 14:1까지 엔진의 압축비를 가변적으로 조정한다. 기본 2.5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도 80% 이상 재설계했다. 이를 통해 소음진동(NVH) 및 연비를 개선시켰고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감소시켰다고 설명이다.

'올 뉴 알티마'는 올 해 여름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한국닛산은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올 뉴 알티마' 외에 준중형 SUV '더 뉴 엑스트레일', 전기차 '신형 리프' 등 닛산의 대표 라인업을 전시한다.

'리프' 전시 공간에서는 닛산의 기술 전략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리프'의 'e-페달 시스템'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e-페달 챌린지', '닛산 V2X(Vehicle-to-Everything)' 기술을 통해 차량에서 추출한 전기로 모바일 기기 충전이 가능한 '유·무선 충전존'을 통해 '리프'를 경험할 수 있다.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사진=박성민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