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아이폰에 트리플 카메라 탑재될 듯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09 14:36:07

올해 출시될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에는 3차원(3D) 증강현실 기능을 구현하기 위한 세 번째 카메라가 탑재될 수 있다고 미국 경제매체 CNBC가 일본의 애플 블로그 맥오타카라를 인용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신작 아이폰의 뒷면에 세 번째 카메라 센서를 탑재할 예정이다. 맥오타카라는 이 카메라의 용도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이 카메라가 3D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에 쓰일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애플은 또 현재 5.8인치인 아이폰 XS의 화면 크기를 6.1인치로 키울 것으로 이 매체는 예측했다.

아이폰 XS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을 탑재한 고급형 모델로, 5.8인치형 외에 6.5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XS 맥스 모델도 있다.

맥오타카라는 또 아이폰이 독자적인 라이트닝 커넥터를 버리고 USB-C로 바꿀 수 있다고 내다봤다. USB-C는 안드로이드폰과 윈도 PC 등 많은 기기에서 쓰이는 보편적인 커넥터다.

이미 최신형 아이패드 프로와 맥북에는 이 커넥터가 채택됐다. 이 경우 충전 속도나 데이터 전송이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