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 대출, 3월 증가폭 4개월 만에 최대...전달 비 比 2.3조 ↑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1 14:06:28

은행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이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주택 수요 위축에 따른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예대율 규제 강화 등으로 은행들이 자영업자 대출 확대에 나서는 분위기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3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19조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3천억원 늘었다. 지난달 증가 폭은 작년 11월 2조4천억원 이후 최대다.

개인사업자 대출 월간 증가 규모는 지난해 2∼11월 2조원대를 꼬박꼬박 찍었다가 작년 12월 3천억원대로 떨어진 뒤 1월(1조1천억원), 2월(1조7천억원) 모두 2조원 미만으로 늘어난 바 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 수요가 줄어든 면이 있고 은행들 입장에서는 기업 대출을 늘려야 할 유인이 있다"며 "일부 은행에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 프로그램 등이 활발하게 이뤄지며 자영업자 대출 쪽으로 자원 배분이 집중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주춤해지며 은행들이 기업 대출로 눈을 돌렸다는 것이다. 가계대출 위험 가중치를 올리고 기업 대출 가중치를 낮추는 예대율 규제에 대비하기 위한 차원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때문에 개인사업자가 포함된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681조7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3조5천억원 늘었다.

반면 분기 말 재무 비율 관리를 위해 대출을 일시상환한 여파로 대기업 대출(155조5천억원)은 2조3천억원 줄며 2개월 연속 감소했다.

회사채는 1조3천억원 순발행(상환 < 발행)됐다.투자 수요가 이어지는 등 양호한 발행 여건에 힘입어 회사채는 올해 들어 순발행 상태를 지속하고 있다.

자영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싸이, '흠뻑쑈'에서 9집 신곡 공개…수지 뮤비 출연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42)가 자신의 여름 브랜드 공연에서 9집 신곡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다희, 이번엔 걸그룹 멘토로…엠넷 '퀸덤' MC

'걸크러시' 이미지로 사랑받는 배우 이다희가 이번에는 엠넷 아이돌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몬스타엑스, 일본서 4장 연속 '골드디스크'

그룹 몬스타엑스가 일본에서 음반 4장 연속 골드디스크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