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카스 '그건 니 생각이고' 시리즈 광고, SNS 통해 선보여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2 01:27:06

오비맥주는 '카스(Cass)'가 일반인들의 실제 사연들을 담은 '그건 니 생각이고' 시리즈 광고를 SNS를 통해 선보인다고 지난 11일 전했다.

'카스'는 온라인 공모를 통해 사회적 편견을 주제로 한 일반인들의 사연을 접수, 이 내용을 담은 다양한 영상 광고를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일반인이 직접 참여하는 이번 광고는 카스 공식 SNS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광고는 요즘 젊은 세대의 솔직한 목소리를 생생히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말끝마다 '내 회사라고 여기며 일 하라'라고 하는 사장에게 한 소리하고 싶다" 등 일상 생활에서 겪는 젊은이들의 고충과 애환의 스토리가 현재까지 약 1400건이 접수됐다.

'카스'는 이 가운데 주제에 부합하는 사연들을 선정했다. "재치있는 문구와 일러스트레이션으로 표현한 광고로 제작했다"며 "많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고 했다.

"이 캠페인은 이 시대 젊은이들에게 요구되는 각종 사회적 통념과 강요들에 대해 '그건 니 생각이고!'라는 대답을 시원하게 날리며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자 기획됐다"고 전했다.

가수 장기하, 패러디 아티스트 김세동, 스케이트보더 김건후와 함께한 캠페인 영상이 SNS 채널을 통해 공개됐고 패러디 아티스트 김세동편은 이달부터 TV 광고로도 만나볼 수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