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세계은행 수장,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2 10:17:54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B) 수장이 11일(현지시간) 글로벌 경기 둔화를 우려하면서 정책당국자들의 적절한 대응을 촉구했다.

미 워싱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및 IMF·WB 춘계회의'에서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세계 경제 성장세가 내년에 회복할 것으로 예상하기는 하지만, 위태롭고 경기하강 리스크가 있다"면서 "지금은 민감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1년 전 회의 당시에는 세계 경제의 75%가 동시적인 경기 상승세에 있었다면, 지금은 세계 경제의 70%가 경기하강 국면에 놓여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무역갈등, 공공·민간 부문 부채,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등을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별다른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에 대해선 "끔찍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IMF는 지난 9일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5%에서 3.3%로 0.2%포인트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새로 취임한 데이비드 맬패스 WB 총재도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현재의 글로벌 성장둔화가 극심한 빈곤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가장 우려되는 지역으로는 사하라사막 이남의 아프리카 국가들을 지목했다.

'대중국 강경파'로 꼽히는 맬패스 총재는 "중국과 건설적인 관계를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맬패스 총재는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차기 총재로 지명되고 나서 일본, 한국, 중국을 비롯해 주요 10개국을 찾았고,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도 면담했다"면서 "세계은행과 중국의 관계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어져야 한다는데 시 주석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imf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광희, 건나블리 남매와 '슈돌' 촬영 인증샷

방송인 광희가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엠블랙 승호, 거수경례로 알린 만기 전역..팬들 축하 물결

그룹 엠블랙 승호가 군 복무를 마쳤다. 승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