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보합 마감...中무역수지 발표 관망세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2 16:04:06

원/달러 환율이 12일 중국의 무역수지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보합으로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와 같은 1,139.4원에 장을 마쳤다.

이날 환율은 미국 경제지표 호조 등 영향으로 전날보다 2.1원 오른 1,141.5원에 개장해 상승세를 탔다. 이후 점점 상승 폭을 줄여 오후 2시께 반락했다가 장 마감까지 보합세가 이어졌다.

이날 오전 미국 미국의 실업보험 청구자 수 감소 등 경제지표 호조로 힘을 받던 달러화는 싱가포르 통화청의 긴축 기조 유지 소식에 제약을 받기 시작했다.

싱가포르통화청(MAS)은 이날 싱가포르 달러 명목실효환율(NEER)의 절상률을 이전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하며 기존 긴축 기조를 이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시작 전 대북 인도지원 가능성을 시사한 점도 투자 심리를 살려 환율 상승 폭을 줄이는 역할을 했다.

오후에는 시장에 큰 이벤트가 없는 상황에서 중국의 3월 무역수지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해관총서는 이날 3월 중국의 수출입 지표, 무역수지를 발표한다. 발표 시간은 미정이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후 3시 30분 기준 1,018.82원으로 전날 같은 시간(1,025.42원)보다 6.60원 하락했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