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세계 출시될 엔트리 SUV '베뉴'..현대차, SUV 라인업 확장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5 13:54:57

현대자동차가 올 해, 엔트리 SUV인 '베뉴(VENUE)'를 전세계에 출시할 예정이다.

첫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하고 있다. Y세대(80년대 초반-90년대 중반 출생)와 Z세대(90년대 중반-00년대 초반 출생)를 가리키는 말이다.

프로젝트명은 'QX'다. '트렌디한 디자인의 엔트리 SUV'를 콘셉트로 개발됐다.

렌더링이 지난 9일 공개됐다.

턴램프와 헤드램프가 위아래로 나뉜 분리형 레이아웃 형태다. 측면부는 스포티한 SUV 이미지다. 리어램프는 아이코닉한 형상이라는 설명이다. 인테리어는 젊은 이미지다.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적용됐다.

'베뉴'는 현대차 '코나'보다도 작은 차다. 이 차를 통해 현대차는 SUV라인업을 늘렸다. 많이 팔아 전체 매출 수치를 늘리겠다는 것 보다는 라인업 확장에 이 차량의 의미가 있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오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첫 공개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