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큰 폭 하락...中 수출 호조·무역협상 기대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5 16:08:33

중국의 수출 지표 호조에 15일 원/달러 환율이 큰 폭으로 내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6.3원 내린 달러당 1,133.1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4원 내린 1,135.0원으로 개장하고서 오후 들어 낙폭을 넓혔다.

지난 12일 중국이 발표한 수출 지표가 예상보다 좋게 나타나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3월 수출은 전년 동월보다 14.2% 증가했다. 2월 수출은 20.8% 줄어든 저조한 수치를 나타냈었으나 한 달 만에 크게 늘어난 것이다.

증가율은 지난해 10월(14.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타결 기대도 커졌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13일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에서 미중 협상이 "마지막 라운드에 가까이 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 미중 양측에 무역협상 이행 사무소를 설치하는 등 실질적인 이행 체계를 갖추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장중에 주식시장도 상승세를 보이고 외국인이 주식을 순매수해 원화 가치 상승에 일조했다"며 "무역협상을 향한 긍정적 전망도 시장에 깔려 있다"고 분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12.01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8.82원)보다 6.81원 내렸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싸이, '흠뻑쑈'에서 9집 신곡 공개…수지 뮤비 출연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42)가 자신의 여름 브랜드 공연에서 9집 신곡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다희, 이번엔 걸그룹 멘토로…엠넷 '퀸덤' MC

'걸크러시' 이미지로 사랑받는 배우 이다희가 이번에는 엠넷 아이돌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몬스타엑스, 일본서 4장 연속 '골드디스크'

그룹 몬스타엑스가 일본에서 음반 4장 연속 골드디스크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