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결정된 아시아나항공, 어느 곳이 인수하게 될까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6 18:38:28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결국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금호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모회사인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보유한 취대주주다. 보유 지분 가치는 3000억원 수준이다.

매물로 나온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후보가 어디가 될지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태다. 한화그룹, SK그룹, CJ그룹, 신세계룹, 애경그룹이 거론되고 있다.

한화그룹은 계열사로 항공기 엔진 부품을 생산하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있기도 하고 그룹은 항공업에 관심이 많다. 면세점 사업을 하고 있는 것도 인수와 관련, 한화그룹이 언급되도록 하고 있기도 하다. 한화그룹은 M&A로 그룹을 확장시켜왔다.

SK그룹도 유력한 인수 후보다. SK그룹도 M&A에 적극적이다. 만약 SK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게 된다면, 국내 그룹 서열이 변동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SK그룹이 현대자동차그룹에 앞서게 될 가능성에 대한 부분이다.

작년 영입된 최규남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사업개발담당 총괄 부사장은 이전, 제주항공 대표를 지냈기도 하다.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 안건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CJ그룹도 인수 후보다. CJ대한통운을 중심으로 물류사업 확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항공 물류 사업을 확장할 수 있다.

신세계그룹의 경우, 지난 2017년에 티웨이항공을 인수하려다가 포기한 적이 있기도 하다. 신세계그룹도 면세점 사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아시아사항공 인수를 통해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애경그룹은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다. 제주항공을 국내 1위 저비용항공사(LCC)로 키워냈고 항공 사업에 대한 노하우를 갖고 있다.

아직 인수전이 시작된 상황은 아니다. 인수가격에 대해 1-2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금융가에서는 전망되고 있다. 더 낮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30여년의 역사를 갖고 있고 1만여명의 임직원이 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동하, 미니앨범 발매…"폭발적인 가창력 담아"

밴드 부활 보컬 출신 정동하(39)가 17일 새 미니앨범을 발표해 눈길...

엑소 첸, 봄 이어 가을 컴백…다음달 두번째 앨범

그룹 엑소의 첸(27)이 봄에 이어 가을 새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어반자카파 박용인, 데뷔 10년만에 첫 솔로앨범

혼성 보컬그룹 어반자카파 박용인(31)이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