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美 IT전문 리뷰어들, 소셜미디어에서 '화면 기능 이상' 지적

By 음영태 기자 2019.04.18 10:09:59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초기 제품이 사용 하루·이틀 만에 기능 이상을 보였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삼성전자가 내구성이 담보되지 않은 제품을 성급하게 내놓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외신 등에 따르면 더버지, 블룸버그, CNBC 등이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에서 받은 갤럭시 폴드 제품이 모두 스크린 결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 폴드를 폈을 때 한쪽 화면이 꺼지거나, 깜빡거리는 현상 혹은 스크린에 줄이 간 현상 등이 보고됐다.

블룸버그 마크 거만 기자는 "갤럭시 폴드가 사용 단 2일 만에 완전히 고장 나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삼성전자에서는 스크린 상 보호필름을 제거하고 사용하면 안된다고 설명했지만 이에 대한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더버지는 "갤럭시 폴드를 여닫고 주머니에 넣는 등 일반적인 전화 사용을 했는데 디스플레이 중간 주름 부분에 알 수 없는 파편이 툭 튀어나왔다. 이 부분에 숨길 수 없는 깨진 화면이 나타난다"고 적었다.

다른 유튜버 등 리뷰어도 비슷한 스크린 결함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과 비교하는 외신도 적지 않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아이폰 '벤드 게이트', 삼성 갤럭시노트7 발화사건에 이은 스마트폰 낭패"라고 지적했다.

갤럭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