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韓성장세 하향조정…KDI도 “경기인식 부진“판단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8 13:33:37

한국은행이 18일 올해 경제성장이 당초 전망한 2.6%에서 2.5%로 전망치를 하향했다. 이는 지난해 말부터 뚜렷해진 경기 악화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최근 한국 경기가 부진해지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우려의 수위를 한 단계 더 높였다.

KDI는 지난 7일 'KDI 경제동향' 보고서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대내외 수요가 위축되면서 경기가 점차 부진해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작년 11월 이후 경기 진단에 '둔화'라는 표현을 썼지만, '부진'으로 표현 수위를 높여 최근 상황이 더 악화했음을 반영했다.

기획재정부도 지난 12일 '그린북'에서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 반도체 업황 부진 등 대외여건 악화에 따른 하방리스크가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한은이 석 달 만에 성장전망 기대를 하향 조정한 요인으로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지표 하락이 꼽힌다. 통관 기준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로 작년 12월 -1.7%, 올해 1월 -6.2%, 2월 -11.4%, 3월 -8.2%로 부진했다. 반도체 가격 하락과 중국경기 둔화가 수출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오석태 소시에테제네랄(SG) 이코노미스트는 "KDI도 경기판단을 수정할 만큼 1분기 경제지표가 좋지 않았다"며 "반도체 수출이 금액뿐 아니라 물량까지 떨어지는 등 수출 부진이 한은 판단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주열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