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금통위 어조 변화에 상승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8 16:09:54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동결한 가운데 18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1원 오른 달러당 1,136.9원에 거래를 끝냈다. 환율은 전날보다 1.3원 내린 달러당 1,133.5원에 개장했다가 서서히 낙폭을 줄였고, 오전 9시 27분께 상승 반전했다.

한은은 이날 통화정책방향문에서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한은은 또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6%에서 2.5%로 낮췄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고려한다는 '깜빡이'는 끈 것이라는 인식에 원화 가치가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주식시장에서도 외국인이 순매도로 돌아서면서 환율 상승을 부추겼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이달 12일에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140원선까지 올라간 바 있기 때문에 이날 환율 상승세를 잡아줄 달러 매도 수요가 나오지 않았다"며 "중국 위안화 강세도 속도조절을 해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16.00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3.49원)보다 2.51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