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분기 성장률 전망치 '2%대 중반' 상향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9 10:33:12

미국의 1분기 성장률 전망치가 2%대 중반으로 크게 높아졌다고 CNBC 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때 '0%대 추락' 가능성까지 거론됐던 것을 감안하면, 긍정적 시선이 확연해진 셈이다.

CNBC 방송과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국내총생산(GDP) 실시간 집계에 따르면, 1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2.4%(중간값 기준)로 집계됐다. 불과 얼마 전까지 1%를 밑돌았던 1분기 성장전망치는 서서히 높아지는 분위기다.

실시간으로 GDP를 추정하는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은 1분기 성장률 전망치로 2.8%를 제시했다. 애틀랜타 연은은 최근까지 1분기 성장률로 '0~1%대'를 전망한 바 있다.

최근 긍정적인 경제지표들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눈높이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3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1.6% 증가하면서 1년 6개월 만의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소비 지표는 성장률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꼽힌다.

무역수지도 2개월 연속으로 개선됐다. 특히 지난 2월 상품·서비스 수지 적자는 494억 달러로 전달보다 3.4% 감소했다. 이는 8개월 만의 최소 규모로, 1분기 성장률에 긍정적인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1분기 성장률은 오는 26일(속보치) 발표된다. 이런 전망이 현실화한다면,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속에서도 미국 경제는 작년 4분기 바닥을 찍고 반등하는 흐름이 된다.

미국의 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2분기 4%대로 정점을 찍고 3분기 3.4%, 4분기 2.2%로 급격히 하락했다.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올해 2분기에는 미국의 성장률이 2.8%로 3%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국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