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공룡 화해'…아마존·구글도 분쟁 종료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9 12:50:37

애플과 퀄컴의 특허분쟁 합의에 이어 아마존과 구글이 유튜브 애플리케이션 등을 놓고 벌여오던 분쟁을 끝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회사가 이날 발표한 합의 내용에 따르면 향후 몇 달 안에 아마존의 '파이어 TV'(동영상 스트림 재생장치)를 연결한 기기에서는 유튜브 앱을 다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구글의 동영상 재생장치인 '크롬캐스트'나 이 장치가 탑재된 기기에서도 앞으로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 앱을 이용할 수 있다.

프라임 비디오는 또 구글의 동영상 재생장치 안드로이드 TV와 연결된 기기에서도 쓸 수 있게 된다.

올해 하반기에는 파이어 TV 기기에 유료 인터넷 TV인 '유튜브 TV'와 동영상 앱 '유튜브 키즈'도 도입될 예정이다.

동영상 앱을 둘러싼 두 정보기술(IT) 공룡의 분쟁은 2017년 12월 구글이 아마존의 파이어 TV와 화면이 달린 스마트 스피커인 '에코 쇼'에서 유튜브를 차단하면서 시작됐다.

구글은 당시 아마존이 충분히 호혜를 베풀지 않고 있다며 일종의 보복으로 이런 조치에 나섰다. 아마존이 자사 온라인 상점에서 '구글 홈' 스피커나 무선 방범 카메라인 '네스트 카메라' 같은 구글 제품을 팔지 않겠다고 한 것이다.

이들은 아마존 '에코' 등과 경쟁하는 제품이다.

WSJ은 "두 IT 공룡의 사업 영역이 점점 겹쳐가는 가운데 이들 간에 벌어지는 전쟁을 완화해줄 합의"라고 지적했다.

구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