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24 10:42:23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확대하는 등 고용 안전망을 확충할 계획이다.

일자리에산 1.8조 편성= 24일 임시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하고, 25일 국회에 제출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추가경정예산 6조7천억원 중 일자리 예산은 실업급여 지원 인원 확대에 따른 8천억원을 포함해 1조8천억원가량"이라며 "직접일자리는 7만3천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직접일자리 사업 참여자의 누계치로, 평균적으로 10개월짜리 일자리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올해 전체 일자리 예산은 역대 최대 본예산 23조원에 더해 25조원에 육박하게 된다.

정부는 이번 추경을 통해 노인일자리를 2개월 연장하고 인원을 3만명 확대하는 한편, 위기·재난지역 등 고용여건이 어려운 지역에 지원하는 한시 공공일자리인 희망근로를 1만2천명, 자활근로는 1만명 확대하기로 했다.

또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4천200명), 신중년 사회공헌 일자리(6천개), 지역공동체 일자리(4천명), 숲 가꾸기 일자리(3천150명),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1천명) 등 모두 7만3천개의 직접일자리를 추가로 만들 예정이다.

정부는 청년의 민간 일자리로의 신규취업과 이·전직을 촉진하기 위해 청년추가 고용장려금을 2만3천명에게 2천883억원 추가 지급하고, 취업성공패키지를 3천명에게 31억원을 들여 확대 지원한다.

중장년을 위한 취업성공패키지도 7천명에게 79억원을 들여 확대 지원하며, 예비창업패키지는 500명에 대해 318억원을 들여 신설한다. 장애인 고용증진 기업 지원도 50억원 늘린다.

정부는 또 최근 실업자 증가와 구직활동 증가 추세에 대응해 실업급여 지원인원을 10만7천명 확대하는데 8천214억원을 투입한다.

직업훈련 비용을 연 최대 200만원까지 지급하는 내일배움카드 지원 인원을 2만1천명 확대하는데 1천551억원을 투입하는 등 고용안전망도 강화하기로 했다.

취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