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GDP 예상 하회…2분기·하반기엔 나아질 것“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25 10:35:19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1분기 국내총생산(GDP) 결과가 예상을 하회했다"며 "예상보다 대내외여건이 더 악화하고 하방리스크도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당초 제시한 성장률 목표인 2.6∼2.7%를 달성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GDP 부진 원인으로는 세계 경제 둔화와 투자 부진, 기술적 조정 등 세 가지를 지목했다.

홍 부총리는 "반도체 경기 조정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수출의 21%를 차지하는 반도체 수출이 크게 감소했다"며 "4개월 연속 수출이 감소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외 불확실성으로 투자가 동반 부진했다"며 "주력품목 수출 감소가 이어지고 제조업 가동률이 하락하면서 민간투자 부진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지난해 4분기 전기 대비 1%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에 따라 기술적인 조정을 받고, 연초에는 정부투자 집행 실적이 낮았다는 점 등도 일시적인 요인으로 언급했다.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홍 부총리는 추경을 통해 투자 및 수출 활성화를 뒷받침하고 3단계 기업투자 프로젝트 신규 발굴 등을 통해 기업투자환경 개선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경기 하방리스크 대응 과제 등을 발굴해 6월 중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담을 것"이라며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경기개선 모멘텀을 만드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가 어려운 상황인지만 1분기보다는 2분기, 상반기보다는 하반기에 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홍남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BC, K팝 조명 특집 다큐 제작…이수만 만나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의 활약으로 K팝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영국 BBC가 K팝 시스템과...

가장 높은자와 낮은자가 만나 만든 글자 한글

조선 4대 임금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했다는 이야기를 모르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오는 24일...

윤박, KBS 주말극 '사랑은 뷰티풀…' 주연

배우 윤박(32)이 KBS 새 주말드라마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