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경기전망지수 전월비 1.9p↑…전년 동기 比 낮아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25 13:08:05

중소기업들의 체감 경기 전망이 지난달보다 다 소 높아졌으나,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는 여전히 낮았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천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5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5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가 87.6으로, 전달 조사보다 1.9포인트 높아졌다고 25일 밝혔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93보다는 5.4포인트 낮은 수치다.

경기전망을 수치화한 SBH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다.

제조업의 5월 경기전망지수는 전월보다 2.9포인트 높아진 90.5였고, 비제조업은 1.3포인트 높아진 86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가운데 기계 및 장비, 금속가공 제품, 목재 및 나무 제품 등 13개 업종이 상승했고,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의료정밀광학기기 및 시계 등 9개 업종이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과 서비스업 2개 부문 모두 상승했다.

서비스업 중에서는 숙박 및 음식점업,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 10개 업종이 상승하고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을 비롯한 2개 업종이 하락했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수출 전망치가 4.5포인트 상승해 개선 폭이 가장 큰 가운데, 내수판매와 영업이익, 자금사정, 고용수준 등 전 항목이 상승했다.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복수응답) 사항으로는 내수부진(60.3%)과 인건비 상승(58.3%)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3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4.3%로 전월보다 1.9%포인트, 전년 동월보다 1.3%포인트 상승했다.

중소기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