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최하위 가구 적자 살림...소비 양극화 여전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25 13:10:35

월평균 소득이 100만원 미만인 소득 최하위 가구가 작년 월평균 110만원을 지출해 '적자 살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 가구의 소득격차가 사상 최대로 벌어진 가운데, 소비도 양극화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 가계동향조사(지출부문)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1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 규모는 253만8천원으로 전년보다 0.8% 감소했다. 물가 상승을 고려한 실질 소비지출은 2.2% 줄었다.

이는 가계지출에서 소득세와 같은 세금, 건강보험료, 국민연금, 이자비용 등 비소비지출을 제외한 액수다.

소득 구간별로 보면 전체 가구 중 30%는 월 소득이 200만원 미만으로 나타났다.

전체 가구 중 16.6%를 차지하는 월소득 100만원 미만 최하위 가구는 지난해 월 109만7천원을 지출해 쓴 돈이 소득을 초과했다.

소득 100만원 미만 가구의 지출비중은 식료품·비주류 음료(21.1%), 주거·수도·광열(21.0%), 보건(10.5%) 순이었다.

월소득 100만∼200만원인 차하위 가계는 전체의 13.8%를 차지했다. 이들 가계는 식료품(17.8%), 주거·수도·광열(17.3%), 음식·숙박(12.4%) 순으로 지출비중이 높았다.

반면, 소득 700만원 이상 가구의 지출비중은 교통(16.0%), 음식·숙박(13.6%), 식료품(12.1%) 순이었다. 이들 가구는 전체의 13.1%를 차지했다.

가구별 소득(2017년 경상소득 기준)에 따라 소비지출 규모는 극과 극이었다.

소득 하위 20%(1분위)는 지난해 월평균 115만7천원을 소비한 반면, 소득 상위 20%(5분위)는 월평균 428만3천원을 소비해 이 두 계층의 소비차는 3.7배로 벌어졌다.

1분위 소비지출은 전년보다 0.9% 늘어난 반면 5분위 소비지출은 1.1% 줄어 소비지출 격차가 다소 줄어들었지만 양극화는 여전했다.

1분위는 주거·수도·광열에 월평균 23만6천400원을 썼고 식료품·비주류 음료에는 23만5천700원, 음식·숙박에 12만4천800원, 보건에 11만9천700원을 썼다.

전년보다 주거·수도·광열 지출액은 8.6%, 교통비는 7.5%, 주류·담배 지출액은 5.9% 늘어난 반면, 교육비 지출액은 27.5% 줄었고 통신비도 8.6% 감소했다.

반면에 5분위는 교통에 67만1천100원, 음식·숙박에 58만9천500원, 식료품·비주류 음료에 53만원을 각각 지출했다. 전년보다 오락·문화비 지출은 12.2%, 식료품·비주류 음료는 5.7% 늘렸지만 교통비는 6.5% 줄었다.

저소득 주택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