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월 전국 4만6천가구 분양 예정 …수도권 물량이 60.5%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25 14:38:49

오는 5월 전국적으로 새 아파트 분양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내달 전국에서 총 4만6천427가구(아파트 기준, 임대 제외)가 분양될 예정이다.

2017년과 지난해에는 5월 분양 실적이 각각 1만7천337가구, 2만8천269가구였으나 올해는 건설사들이 연초 계획했던 물량을 연기하면서 5월 분양물량이 대거 늘었다.

수도권의 분양 예정물량이 총 2만8천99가구로 전체의 60.5%를 차지하며 지난해 같은 달 분양 실적(1만1천348가구) 비교해 2.5배로 증가할 전망이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물량과 대규모 재개발, 공공택지 등에 골고루 분양물량이 분포하고 있다.

지방은 광역시가 1만700여가구로 작년 동월 대비 48%가량 증가하는 반면 지방도시는 7천616가구로 21%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삼성물산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아파트를 재건축해 '래미안 라클래시'를 분양한다. 총 679가구 중 115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대우건설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사당3구역에 '이수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을 분양한다. 총 514가구 중 153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과천시의 공공택지인 과천지식정보타운에도 새 아파트 분양이 시작된다. GS건설은 과천지식정보타운에 '과천제이드자이' 647가구를 다음달 분양한다.

GS건설 시공하는 과천 주공6단지 재건축 아파트도 내달 일반분양이 예정돼 있다.

또 대림산업은 성남시 금광1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을 분양한다. 총 5천320가구의 대규모 단지로 2천329가구가 일반분양분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2∼3년전에 비해 규제가 강화된 상황이기 때문에 계획대로 물량을 쏟아내긴 쉽지 않을 전망"이라면서 "특히 규제지역들을 중심으로 분양가 규제가 깐깐해진 만큼 잦은 일정 변경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아파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BC, K팝 조명 특집 다큐 제작…이수만 만나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의 활약으로 K팝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영국 BBC가 K팝 시스템과...

가장 높은자와 낮은자가 만나 만든 글자 한글

조선 4대 임금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했다는 이야기를 모르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오는 24일...

윤박, KBS 주말극 '사랑은 뷰티풀…' 주연

배우 윤박(32)이 KBS 새 주말드라마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