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2년3개월만에 1,160원대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25 15:56:41

25일 원/달러 환율이 2년여 만에 장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1분기 한국 경제가 전분기보다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난 여파 때문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9.6원 오른 달러당 1,160.5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종가 기준으로 달러당 1,160원 선을 넘어선 것은 2017년 1월 31일(1,162.1원) 이후 약 2년 3개월 만이다. 장중 고점 기준으도 같은 날 이후 최고치다.

전날보다 7.1원 오른 달러당 1,158.0원에 거래를 시작한 원/달러 환율은 경제성장률 지표 악화 소식에 오전 장중 달러당 1,161.4원까지 고점을 높였다가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 물량이 나오면서 소폭 반락했다.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올해 1분기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분기 대비 -0.3%를 기록, 2008년 4분기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나쁜 성적을 냈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