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i3 120Ah' 국내 출시..1회 충전 주행거리 248km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03 14:41:27

BMW 그룹 코리아가 'i3 120Ah'를 출시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신형 배터리는 기존 'i3 94Ah'보다 향상됐다. BMW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 120Ah, 37.9kWh 용량의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됐다. 배터리 크기는 동일하게 유지했다. 기존 대비 용량과 효율이 높아졌다고 한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최대 248km이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DC 급속은 약 40분, BMW i월박스로는 약 4시간 내외이다.

최신 eDrive 모터는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5.5kg.m의 힘을 갖고 있다.

공차중량은 1340Kg, 제로백은 7.3초, 안전최고속도는 150km/h이다. 복합 연비는 5.6km/kWh이다. 타이어 규격은 전과 후 각각 155/70 R19, 175/60 R19이다.

새로운 외장 컬러가 적용됐다. 기존 외관 컬러에 주카로 베이지(Jucaro Beige)를 추가, 총 6종의 컬러를 제공한다.

'뉴 i3 120Ah LUX'는 6000만원, '뉴 i3 120Ah SOL+'는 6560만원(VAT 포함)이다. 모든 모델에는 8년 또는 주행거리 10만km까지 배터리 품질이 보증된다. 국고 보조금은 900만원이며 각 지자체별 보조금은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된다.

BMW의 대표 순수 전기차 모델인 해당 차량은 지난 2013년 처음 선보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광희, 건나블리 남매와 '슈돌' 촬영 인증샷

방송인 광희가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엠블랙 승호, 거수경례로 알린 만기 전역..팬들 축하 물결

그룹 엠블랙 승호가 군 복무를 마쳤다. 승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