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이란 긴장고조에 상승…WTI 0.5%↑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07 09:33:01

국제유가는 6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5%(0.31달러) 오른 62.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4분 현재 배럴당 1.03%(0.73달러) 상승한 71.5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인상 위협으로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WTI는 이날 한때 지난 3월 이후 최저 수준을, 브렌트유는 4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기도 했었다.

다만 미국과 이란 간 긴장 고조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상승세로 마감했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밤 성명을 통해 "많은 문젯거리와 확대되는 징후 및 경고에 대응해 USS 에이브러햄 링컨 항모전단과 폭격기들을 (중동을 포괄하는) 미 중부사령부 지역에 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에 대한 압박 수위를 한층 높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2.50달러) 상승한 1,283.80달러를 기록했다.

유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광희, 건나블리 남매와 '슈돌' 촬영 인증샷

방송인 광희가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엠블랙 승호, 거수경례로 알린 만기 전역..팬들 축하 물결

그룹 엠블랙 승호가 군 복무를 마쳤다. 승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