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첫 5G폰 V50 씽큐 10일 출시…8∼9일 예약판매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08 11:08:35

LG전자가 5G 품질 문제로 출시를 한 차례 연기했던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의 국내 출시를 10일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동통신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출시되며 출고가는 119만9천원이다.

LG전자는 국내 출시를 앞두고 8∼9일 예약판매를 한다. 예약 구매고객에 더해 13일까지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1년 내 액정 무상 교체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 출시를 기념해 6월 말까지 V50 씽큐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여닫을 수 있는 '플립 커버' 형태의 전용 액세서리인 'LG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LG 듀얼 스크린의 가격은 21만9천원이다.

엘지

또 V50 씽큐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사용하던 스마트폰을 반납하면 중고시세 이상의 보상을 제공하는 'LG 고객 안심보상 프로그램'도 6월 말까지 운영한다.

LG V50 씽큐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와 5G모뎀(X50 5G)을 탑재했고, 4천mAh 배터리, 전작 대비 2.7배 커진 방열 시스템 '쿨링 파이프'를 장착했다.

LG전자 오승진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며 많은 고객이 LG V50 씽큐의 놀라운 성능과 LG 듀얼 스크린의 높은 실용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엘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광희, 건나블리 남매와 '슈돌' 촬영 인증샷

방송인 광희가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엠블랙 승호, 거수경례로 알린 만기 전역..팬들 축하 물결

그룹 엠블랙 승호가 군 복무를 마쳤다. 승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