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26주 연속 하락…강남4구 낙폭↓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09 15:27:19

서울 아파트값이 26주 연속 하락한 가운데 강남권 아파트값은 낙폭이 줄었다. 9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6일 조사 기준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같은 0.05% 하락하며 26주 연속 약세를 이어갔다.

전반적으로 매수세가 줄어든 가운데 지난주 보합이던 마포구(-0.02%)와 광진구(-0.02%)가 하락 전환했고 성동구(-0.24%)는 낙폭이 확대됐다. 강남4구(동남권)은 0.05% 내려 지난주(-0.07%)보다 낙폭은 줄어들었다.

지난주 보합을 보였던 강남구가 금주 다시 -0.01%로 하락 전환했으나 서초구는 -0.07%에서 -0.05%로, 강동구는 -0.22%에서 -0.16%로 낙폭이 줄었다.

재건축 이주가 완료된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42㎡는 현재 16억2천만∼16억5천만원, 강동구 둔촌 주공 전용면적 99.61㎡는 15억5천만∼16억원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8% 하락했다. 금주 시세는 7일 3기 신도시 추가 후보지 발표일 전에 조사가 이뤄져 신도시 발표에 따른 시장의 영향은 가격에 반영되지 않았다.

하남시의 아파트값이 0.16% 떨어져 지난주(-0.12%)보다 낙폭이 확대됐고 용인 수지도 0.20% 내려 지난주(-0.18%)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지방에서는 강원도(-0.23%)의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떨어졌다. 이어 경북의 아파트값이 0.20% 내려 뒤를 이었고 세종(-0.19%)·울산(-0.15%)·경남(-0.15%) 등지의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약세가 지속됐지만 봄 이사철을 맞아 낙폭은 다소 줄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2% 떨어져 지난주(-0.05%)보다 하락폭이 둔화했다. 재건축 이주 영향으로 송파구(0.04%)의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졌고 서초구는 작년 10월 22일 조사 이후 28주 만에 처음으로 보합 전환했다.

부동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한은, 韓 성장률 전망] 더보기

이주열

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2%로 하향…"향후 여건도 낙관하기 어려워"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으며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수출

금통위 의결문 '잠재성장률 수준 성장세' 빠지고 '日 수출규제' 추가

한국 경제 성장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둔화한 것으로 한국은행이 18일 진단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의결문에

금값

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 사상 최고…금·은 ETN도 강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국내 금값이 18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美 스테이플스센터 입성…콘서트 생중계

그룹 몬스타엑스가 다음 달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센터에 입성한다.

핑클 이진, 성유리 있는 버킷스튜디오와 전속계약

그룹 핑클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이진이 같은 그룹 성유리가 소속된 회사에 둥지를 틀었다.

새로운 시도 통할까…한국형 오컬트 히어로물 '사자'

악령을 쫓는 엑소시즘은 더는 낯선 소재는 아니다. 영화 '검은 사제들' '곡성' '사바하' 뿐만 아니라 드라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