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26주 연속 하락…강남4구 낙폭↓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5.09 15:27:19

서울 아파트값이 26주 연속 하락한 가운데 강남권 아파트값은 낙폭이 줄었다. 9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6일 조사 기준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같은 0.05% 하락하며 26주 연속 약세를 이어갔다.

전반적으로 매수세가 줄어든 가운데 지난주 보합이던 마포구(-0.02%)와 광진구(-0.02%)가 하락 전환했고 성동구(-0.24%)는 낙폭이 확대됐다. 강남4구(동남권)은 0.05% 내려 지난주(-0.07%)보다 낙폭은 줄어들었다.

지난주 보합을 보였던 강남구가 금주 다시 -0.01%로 하락 전환했으나 서초구는 -0.07%에서 -0.05%로, 강동구는 -0.22%에서 -0.16%로 낙폭이 줄었다.

재건축 이주가 완료된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42㎡는 현재 16억2천만∼16억5천만원, 강동구 둔촌 주공 전용면적 99.61㎡는 15억5천만∼16억원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8% 하락했다. 금주 시세는 7일 3기 신도시 추가 후보지 발표일 전에 조사가 이뤄져 신도시 발표에 따른 시장의 영향은 가격에 반영되지 않았다.

하남시의 아파트값이 0.16% 떨어져 지난주(-0.12%)보다 낙폭이 확대됐고 용인 수지도 0.20% 내려 지난주(-0.18%)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지방에서는 강원도(-0.23%)의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떨어졌다. 이어 경북의 아파트값이 0.20% 내려 뒤를 이었고 세종(-0.19%)·울산(-0.15%)·경남(-0.15%) 등지의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약세가 지속됐지만 봄 이사철을 맞아 낙폭은 다소 줄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2% 떨어져 지난주(-0.05%)보다 하락폭이 둔화했다. 재건축 이주 영향으로 송파구(0.04%)의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졌고 서초구는 작년 10월 22일 조사 이후 28주 만에 처음으로 보합 전환했다.

부동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